| 연예 |

금수저 논란이여 안녕… 조혜정의 반전

 

ab8e613c81eeeafcf6d8866ced1ccb94_1484202

 

‘조재현 딸’ ‘금수저’

 

평생 주홍글씨로 남을 것 같던 수식어가 드디어 사라졌다. 배우라는 이름으로 다시 시청자 앞에 섰고 시청자는 조혜정을 마침내 인정했다. 지난 11일 종영한 MBC ‘역도요정 김복주’를 통해서다.

 

조혜정은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귀여우면서도 엉뚱한 역도 선수 정난희 역을 맡았다. 복주(이성경), 선옥(이주영)과 ‘스웨그’를 외치는 내숭 없고 발랄한 성격의 소유자. 특히 양갈래 머리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였다. 같이 수다 떨고 싶고 귀여워서 보듬어주고 싶은 친구같은 느낌으로, 조혜정은 시청자들의 공감과 사랑을 얻는 데에 성공했다.

 

 

ab8e613c81eeeafcf6d8866ced1ccb94_1484202


 

하지만 이 궤도에 오르기까지, 조혜정은 험난한 시간을 견뎌야했다. 상당수 대중들이 조혜정의 연기활동을 못마땅하게 생각했다. 조재현의 딸이자, SBS ‘아빠를 부탁해’에 고정게스트로 출연했던 그가 방송 이후의 유명세로 드라마에 캐스팅됐다는 의혹에 휘말린 탓이다.

 

특히 유승호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MBC에브리원 ‘상상고양이’에서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되면서 질타는 더욱 거세졌다. 여기에 ‘맞지 않는 옷을 입었다’는 연기적인 혹평이 더해졌고 논란은 심화됐다. 조혜정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설득하지 못했고 계속해서 비난의 철퇴를 맞아야했다.

 

 

ab8e613c81eeeafcf6d8866ced1ccb94_1484202


 

금수저는 찌그러져 살아야 하냐는 오빠 조수훈의 항변은 대중 정서를 더욱 악화시켰고 조혜정의 금수저 논란이 ‘현대판 음서제’로까지 거론되는 등 부정적인 여론은 계속됏다.

 

금수저라는 불명예스러운 타이틀의 조혜정을 대표하게 돼 버린 상황… 부정적인 여론을 타파하기 위해 그는 심기일전에 돌입했다. 여느 신인처럼 밑바닥에서부터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는 것을 선택했다. 조혜정 입장에서 가장 안전한 정공법을 선택한 셈이다.

 

 

ab8e613c81eeeafcf6d8866ced1ccb94_1484202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조혜정은 tvN 금토드라마 ‘신데렐라와 네명의 기사’에서 은하원(박소담)의 친구이자 카페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했다. 분량은 적었지만 꼭 맞는 캐릭터라는 호평을 받았다. ‘상상고양이’ 때보다 훨씬 더 편안하고 안정적인 연기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배우로서 그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하는 이들도 있었다.

 

좋은 기운은 ‘역도소녀 김복주’로 이어졌다. 마찬가지로 큰 분량을 차지하지 않았지만 등장할 때마다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드라마의 두 남녀주인공 만큼이나 자주 거론됐고 사랑 받았다. 금수저 논란을 털어낼 수 있는 좋은 기회이자 계기가 됐다.

 

물론 아직까지 부정적인 여론은 존재한다. 조혜정이 조연 캐릭터부터 다시 시작한다고 한들, 초짜 신인들과는 출발선이 다르다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다. 조혜정이 비슷한 시기에 데뷔해 빛을 못 본 신인들과 비교해 분명히 유리한 지점이 있고, 그런 의미에서 ‘금수저’는 조혜정이 평생 품고 가야할 숙명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하지만 조혜정은 노력했고, 노력한 만큼 한 뼘 더 성장했다. 아직 부딪히고 해쳐나갈 편견이 많지만 분명한 것은 계속해서 쑥쑥 자라날 배우 조혜정의 내일이 기대된다는 것이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