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전원책, 무례한 토론태도 논란…‘썰전’ 하차요구까지?

 

3eb00a378d5ba6fd283cd6b1165d33e7_1483412

 

전원책 변호사가 토론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전원책은 지난 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신년특집 토론 :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는가’에 출연했다. 이날 토론에는 전원책을 비롯해 보수신당 유승민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유시민 작가가 함께 나섰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법인세 실효세율과 관련해 의견을 제시하자 전원책은 “그런 식으로 이상한 수치를 말하면 곤란하다”, “왜 거짓 정보를 얘기하냐”고 언성을 높였다.

 

 

3eb00a378d5ba6fd283cd6b1165d33e7_1483412


 

그는 차분하게 토론을 이어가려는 이재명 성남시장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거나 막무가내로 발언을 끊는 등 감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말도 안 되는 소리하지마라”, “이상한 수치를 갖고오지말라”고 말했다.

 

분위기가 진정되지 않자, 유시민 작가는 전원책을 향해 “그렇게 하면 보수는 상대방의 말을 듣지 않는다고 오해를 받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전원책은 “‘썰전’에서는 다 받아들이지 않느냐”고 받아치차 유시민은 “‘썰전’은 녹화고 지금은 생방송”이라며 재차 전원책을 만류했다.

 

 

3eb00a378d5ba6fd283cd6b1165d33e7_1483412


 

손석희 앵커도 가담해 전원책을 진정시켰다. 그는 “검증의 시간은 합리적으로 차분했으면 좋겠다”며 “이 시장님이 잘못된 수치를 말씀하셨다면 다 말씀하신 다음에 말씀해주셨으면 좋겠다. 당장 검증이 안 되는 수치라면, 많은 시청자분들이 나중에 검증해주실 것”이라고 중재했다.

 

 

이날 토론이 전파를 타자 전원책의 토론 태도에 대해 시청자들이 불편함을 토로했다. 이들은 전원책 변호사가 출연 중인 ‘썰전’ 게시판에 “패널들 말을 끊고 자신의 논리만 주장한다”, “논리적이지도 않은 억지”, “저렇게 역정만 내면 다인가?”, “보다가 민망했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