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이휘재 아내 문정원 SNS가 폭격 당한 이유

 

c98d405de35c4f6177c08fb645ca5b86_1483344

 

2016년의 마지막 날…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시상식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졌다. 시상식 MC의 막말이 퍼레이드처럼 이어졌고, 이는 논란으로 번졌다. SBS ‘SAF 연기대상’ MC 이휘재를 두고 하는 말이다.

 

그의 무례한 막말은 MC로서 인기를 먹고 사는 연예인으로서 질타를 받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대중들의 분노는 단순히 이휘재에게만 그치지 않았다. 아내인 문정원씨를 비롯해 서언이 서준에게까지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98d405de35c4f6177c08fb645ca5b86_1483344


이휘재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모든 것이 제 과오이고 불찰”이란 사과 글을 올렸다. 그는 “생방송에서 좀 재미있게 해보자했던 저의 욕심이 너무 많이 과했던 것 같습니다”면서 “성동일 형님께는 이미 사과의 말씀 전했습니다. 아이유양과 조정석씨를 비롯 제 언행으로 불편하셨을 많은 배우분들과 시청자분들께도 사죄의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다음날인 2인에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사과에도 대중들의 비난과 악플이 끊이지 않자 이어진 행보다. 

 

 

c98d405de35c4f6177c08fb645ca5b86_1483344

 

 

이같은 비난은 이휘재의 무례한 막말이 발단이 됐다. 그는 지난달 31일 열린 ‘SAF 연기대상’에서 수상자의 의상을 지적하거나 연인이 있는 연예인을 향해 짓궂은 농담을 던지며 도마 위에 올랐다.

 

성동일에게는 “PD인지 연기자인지 헷갈린다”, “지금 막 찍다 오셨냐. 집에서 오신 거 아니냐” 등의 말로 지적하는가 하면, 아이유를 향해서는 “이준기와의 사이가 수상하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또한 가수 거미와 공개 열애 중인 조정석에 거미를 언급을 강요해 논란을 자초했다.

 

 

c98d405de35c4f6177c08fb645ca5b86_1483344


 

방송 이후인 1월 1일에는 이휘재의 이름 석자는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하루 종일 달궜다. 그만큼 그의 행동은 대중들의 공분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하지만 이휘재의 잘못과는 별개로 아내인 문정원씨와 쌍둥이 아들들인 서언-서준 군에게도 비난과 악플 세례가 이어지며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휘재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문정원씨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제발 좀 옆에서 말려주세요”, “제발 기사 좀 보라고 전해주시죠”, “매년 자질 논란인데 왜?” 등과 같은 댓글을 달았다.

 

 

일부 악성 네티즌들은 서언과 서준이에 대해서도 악플을 달기도 했다. 이같은 비뚤어진 비난은 오히려 이휘재의 잘못에 대한 정당한 지적을 희석시키는 부작용이 일어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한 사람의 잘못에 아내, 아들을 향해 악플을 다는 사람들이 과연 이휘재의 행동을 비난할 자격이 있을까.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