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세월X'는 진실? 자로에 관한 엇갈린 시선…

 

bd4e7a9ec76551a9745aa99fe2b7d09d_1482733

 

 

'네티즌 수사대' 자로가 세월호 사고 관련 내용을 담은 다큐멘터리 'SEWOLX(세월X)'를 공개했다. 사회적으로 큰 파장이 일었던 8시간 49분 분량의 이 동영상은 공개 직후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장악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관심과는 별개로 결과물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 대단한 일을 해냈다는 평가와 다소 선동적인 결론이라는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다.

 

 

bd4e7a9ec76551a9745aa99fe2b7d09d_1482733


'네티즌 수사대' 자로는 26일 인터넷 동영상 업로드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자신이 직접 제작한 다큐멘터리 동영상 ‘세월 X’(www.youtube.com/channel/UCQsc-QQ1sgOy4PEgzDYCWXw)를 공개했다. 그는 8시간 49분에 달하는 이 동영상을 통해 세월호가 군 잠수함과 충돌로 인해 침몰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사고 당시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에 저장된 세월호의 레이더 영상을 제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세월호가 J자 형태로 급변침한 궤적이 나타난 후 세월호의 6분의 1 정도 크기의 또 다른 물체의 궤적이 등장한다.

 

자로는 이 궤적의 모습이 당시 사고 해역에 치던 조류보다 더 빨리 움직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동력을 지닌 물체라고 주장했다.

 

 

bd4e7a9ec76551a9745aa99fe2b7d09d_1482733


자로는 이 궤적이 급변침 당시 세월호에서 떨어진 컨테이너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 “컨테이너는 레이더 반사면적이 작아서 사실상 레이더 감지가 불가능하다”고 했다. 김관묵 이화여대 나노과학부 교수는 “레이더에 잡힐 수 있는 물체는 쇠붙이로 이루어진 물건 정도가 가능하다”면서 “이 정도 크기의 쇠붙이가 레이더에 잡히려면 그 물건은 잠수함 외에 다른 물체일 것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같은 영상이 공개되자 군 당국은 즉각 이같은 내용을 즉각 부인했다. 해군 관계자는 26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세월호가 군 잠수함 등에 충돌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bd4e7a9ec76551a9745aa99fe2b7d09d_1482733


 

이 관계자는 “세월호 사고 당시 해당해역 인근에서는 군 작전이나 훈련이 없었다”면서 “또 잠수함이 잠항할 수 있는 수중 환경도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180도 상반된 주장을 펼치고 있는 민간인과 군 당국의 팽팽한 입장차 만큼이나 네티즌들의 반응 또한 엇갈렸다. 자로의 동영상 공개를 지지하는 이들은 “상상이상이다” “대단하다” “정부는 빨리 진실을 밝혀라”이라는 글을 쏟아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반론 역시 만만치 않았다. 불과 “수심이 30~40m 밖에 되지 않는 지점에서 잠수함 운용이 가능하느냐”부터 “군 당국에서 나서 사실을 확인했는데 왜 믿지를 않느냐” “잠수함이 어떻게 레이더에 감지되느냐” 등의 글을 올리며 동영상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양측의 팽팽한 이견 속에서도 졸속 조사로 의혹만 남긴 채 정리된 세월호 사건 논란을 재점화 시켰다는데 의의가 있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