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홍대 실종 여대생 사망에 악플다는 사람들…

 

1582ea6572022fe344f8f47ac5362bfb_1482299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에서 실종된 여대생 이수현(20)씨가 숨진 채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아직 정확한 경찰 조사가 나오지 않았지만 특별한 외상없이 신발을 신은 채 발견돼 실족사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귀가를 애타게 바라던 이수현씨의 가족들에게 위로와 애도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한 가족의 비극에 악성 악플을 다는 네티즌들이 속출해 더욱 큰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경찰은 21일 오전 11시 15분께 서울 망원한강공원 선착장 인근 수중에서 여성 시체 한구를 발견했다. 경찰은 “인상착의가 같고 유족이 현장에서 이수현씨가 맞다”고 밝혔다.

 

 

1582ea6572022fe344f8f47ac5362bfb_1482300


 

이수현씨는 지난 14일 오후 10시53분께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클럽에서 친구들과 술자리에서 친구들과 말다툼을 한 뒤 사라졌다. CCTV 확인 결과, 이씨는 이날 오후 11시 40분께 망원한강공원 지하보도로 걸어가는 모습이 찍혔다.

 

이에 이씨 가족들은 신고에 나섰지만, 경찰은 이렇다 할 단서를 잡지 못했다. 결국 경찰은 이번 사건을 공개 수사로 전환했다. 이씨의 언니는 SNS를 통해 “혹시 지금 상황이 네가 생각한거보다 훨씬 커져서 무섭고 걱정돼서 집에 못 오는 거라면 너무 걱정하지 말고 집에 와"라는 글을 올리는 등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1582ea6572022fe344f8f47ac5362bfb_1482300

 

이수현씨의 사연이 알려지자 많은 네티즌들은 “무사 귀가를 바란다” “아무일 없었으면 좋겠다” 는 글을 올리는 등 가족들을 위로했다.

 

하지만 모두가 애타게 바라던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씨는 21일 오전 한강변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고, 경찰은 시신을 토대로 사인을 분석하고 있다. 믿기 힘든 비보에 가족들과 네티즌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1582ea6572022fe344f8f47ac5362bfb_1482300


 

이같은 상황 속에서도 악플을 다는 네티즌들이 포착돼 충격을 더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기사 댓글란과 SNS 통해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자업자득’ ‘여자라서 죽었다’ ‘19살이 10시 넘게까지 술마시고 클럽다니고 ㅉㅉ’ 등을 비롯한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악플을 쏟아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 때문에 악플로 분노를 표출하는 네티즌들에 대해 철퇴를 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악플러들은 죄질에 따라 최대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하지만 처벌 수위는 현저히 낮은 것이 현실이다. 한 법률 관계자는 "법적 처벌을 받게 되면 전과 기록은 남지만, 처벌 수위는 100만원에서 500만원 사이의 벌금형이 대부분"이라면서 "명예훼손 처벌을 강화할 경우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지적 탓에 처벌 수위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라고 전했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