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반기문, 정권에 쓴 소리… “리더십에 대한 신뢰 배신”

 

4798b8c142c20082c9748892337ecaaa_1482140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최근 한국 정치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미국 뉴욕의 외교협회(CFR)에 따르면 반 총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CFR 간담회에서 “(한국) 국민은 ‘올바른 지배구조’(good governance)가 완전히 결핍된 것에 몹시 좌절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국민은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배신당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예상치 못한 일들이 지금 벌어지고 있는 것에 또 한 번 놀라고 있다”며 “70년을 한국 국민으로 살아왔지만, 우리는 한국전쟁을 제외하고 이런 종류의 정치적 혼란을 경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한 반 총장은 “1979년 시해된 그녀의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 때는 한국인들이 격변의 과정을 헤쳐나오던 시기였다”며 “그런데 지금은 평화롭고 매우 민주적이며 경제적으로도 어렵지 않은 사회임에도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반 총장은 이어 “혼란은 일시적이며, 회복력이 있고 민주 체제를 존중하는 한국 국민은 곧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반 총장은 ‘한국 국민들이 반 총장의 리더십으로 혜택을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아직 유엔 사무총장이다. 유엔 사무에 집중해야 한다”며 대선 행보에 관한 질문에는 대답을 회피해 눈길을 끌었다.

 

키워드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