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로드FC 박대성, 최설화 허리 껴안기? ‘성추행 논란’ (영상)

 

a32b10bf405c0a842d9e2d0bec6f3555_1481510
 

 

로드FC 라이트급에서 승리한 박대성이 성추행 의혹을 빚었다.

 

박대성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ROAD FC 영건스 31’에서 라이트급 경기에 출전했다. 이날 박대성은 김경표를 상대로 스플릿 판정승을 거뒀다.

 

그러나 문제는 그 다음에 벌어졌다.

 

승리의 기쁨에 도취된 박대성은 트로피를 받은 뒤 포토타임에서 자신의 옆에 서 있던 로드걸 최설화의 맨 살 허리를 끌어안았다. 최설화는 휘청거렸고, 웃음을 잃지 않았지만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a32b10bf405c0a842d9e2d0bec6f3555_1481510


 

경기 직후 최설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 승리에 대한 표현도 좋지만 하루 종일 고생하시는 로드걸분들 배려해주셨으면 더 진정한 챔피온 되셨을 것 같아요”라고 불편한 속내를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논란이 커지자 박대성의 소속팀 팀몹 측은 “기쁜 마음에 그랬을 뿐 성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케이지에 내려와 팀원들에게 이야기를 전해듣고 사과하러 갔지만 최설화가 자리에 없어 관계자들에게 사과 말을 전한 상태”라며 “불쾌했다면 다시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성추행 논란을 두고 SNS상에 설전이 벌어지는 가운데 12일 로드FC 대회사 측은 “최설화가 박대성의 사과를 수락하는 것과 관계없이, (수일 내) 상벌위를 구성해 박대성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