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정유라, 이대 입학 취소 '기뻐할 수 없는 이유'

 

7e115b834cf9726e55caf4a4be924d34_1479447


 

“돈도 실력이야…”

 

SNS상이 쓴 글 한 줄로 수 많은 수험생들과 학생들에게 상처를 준 그 사람…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권력자가 된 부모를 등에 업고 명문 사학인 이대에 손쉽게 입학했던 인물,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를 두고 하는 말이다.

 

“금메달을 걸고 온 아이를 뽑아라” “금메달 보여줘도 되죠” 등 정유라의 입학과 학사 의혹과 관련해 갖은 의혹이 쏟아진 끝에, 결국 교육부가 칼을 빼들었다.

 

교육부는 18일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유라의 이대 체육특기자 입시 및 학사관리 특혜 의혹 등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7e115b834cf9726e55caf4a4be924d34_1479447


 

감사 결과 2014년 이대 수시원서 마감시한은 9월 20일이었다. 하지만 정유라의 경우 마감시한 5일 뒤에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승마(마장마술 단체전)경기에서 딴 금메달을 10월 18일 면접평가에 반영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입학처장은 면접 당시 정유라가 금메달을 갖고 온다는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 면접위원 오리엔테이션에서 "수험생 중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가 있으니 뽑으라"라는 말을 하는 등 부당하게 개입한 사실이 드러났다.

 

 

7e115b834cf9726e55caf4a4be924d34_1479447


 

특히 정유라는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고사장에 들고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한 뒤 면접 당시 테이블 위에 금메달을 올려 "금메달을 보여드려도 되나요"라고 면접 위원들에게 말하는 등 입시부정을 저질렀다. 면접위원들은 이를 눈감아 주고 정유라에게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이처럼 이대 입학과 학사 관리 과정에서 정유라에 대한 특혜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이에 따라 입학 취소를 이대 측에 요구하기로 했다.

 

교육부의 입학 취소 요청 결정에 적지 않은 대중들이 환영의 뜻을 표했다. 그간 공정한 경쟁과 입시를 거친 학생들을 위한 정당하고도 당연한 조치라는 평가도 나왔다.

 

 

7e115b834cf9726e55caf4a4be924d34_1479447


 

하지만 이일이 단순히 정유라의 입학 취소만으로 마무리 되는 것이 정당한지 살펴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유라의 입시 과정을 살펴보면 부정을 방조한 관계자들이 속출해다. “금메달을 들고 온 아이를 뽑으라”는 입학처장부터 정유라를 뽑기 위해 타 경쟁자의 점수를 낮게 준 면접 위원들에 대한 처벌은 살펴보기 어렵다.

 

또한 학사 관리 과정에서 정유라를 대신해 과제물을 제출한 이를 비롯해 여러 교수들이 그의 학점 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처벌과 추가적으로 내놓는 예방책은 찾기 어렵다.

 

 

 

몸통인 정유라는 조사조차하지 못하고, 방조자들을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내릴 수 있는 현 상황에서 과연 제2, 제3의 정유라 사태를 막을 수 있을까. 칼을 빼든 교육부의 입학 취소 권고를 그저 좋아할 수 없는 이유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