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전쟁 속에서 피어나는 인류애

 

 

ce2139a830876a02611f03f9706900f9_1474875

 

전쟁 속에서 피어나는 인류애

 

미국 뉴욕에 사는 6살 알렉스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냈다.
 

시리아 알레포에 있는 '옴란 다크니시'는 먼지를 잔뜩 뒤집어 쓴채 한쪽 얼굴이 피범벅이 된 상태로 가까스로 구조됐다. 

그리고 앰뷸러스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이 전세계에 공개되어 많은 사람들의 눈물을 자아냈다. 

 

ce2139a830876a02611f03f9706900f9_1474875

 

 

옴란은 자신의 얼굴에 흐르는 피를 보며 어찌할바를 몰라 의자에 피를 닦으며 멍하니 카메라를 응시했다.

 

알렉스 또한 이런 옴란의 모습을 TV로 보았고, 자신보다 한 살이 어린 옴란을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오바마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낸것이다. 

 

ce2139a830876a02611f03f9706900f9_1474875

 

오바마 대통령께.


시리아에서 구급차에 실려 구조된 아이를 기억하시나요?

시리아로 가셔서 그 아이를 데리고 우리 집으로 오실 수 없나요?

우리 집 차고 앞이나, 도로에 차를 세우셔도 좋아요.

우리는 국기, 꽃, 그리고 풍선과 함께 기다리고 있을께요.

우리는 그 아이에게 가족이 되어 줄거에요. 저는 형이 되겠죠.

제 여동생 캐서린은 그 아이를 위해 나비와 반딧불이를 채집할 거에요.

우리 학교에는 시리아에서 온 오마르라는 친구가 있어요.

시리아에서 그 아이가 오면 오마르에게 소개해줄 거에요.

우리는 모두 함께 놀거고, 생일 파티에 초대도 할거에요.

그가 우리에게 다른 언어를 알려주면, 우리는 영어를 가르쳐 줄거에요.

우리가 일본에서 온 아오토에게 영어를 가르쳐줬듯이.


아이에게 알렉스가 형이 되어줄거고, 알렉스는 그 아이처럼 정말 착하다고 전해주세요.

그 친구는 장난감을 가져오지 않을거고, 장난감이 없을테니까, 캐서린이 크고 파란 줄무늬가 그려진 하얀 토끼 인형을 나눠줄거에요.

그리고 전 자전거를 빌려주고, 어떻게 타는지도 알려줄거에요.

또, 더하기 빼기도 가르쳐 줄게요.

그리고 캐서린의 펭귄 모양 립글로스도 향을 맡게 해줄게요. 캐서린은 아무도 그 립글로스를 못만지게 한답니다.


정말 감사해요! 오시기만을 기다릴께요!


알렉스

 

ce2139a830876a02611f03f9706900f9_1474875

 

오바마 대통령은 난민정상회의 연설에서 알렉스의 감동적인 편지를 전세계에 알렸다.

 

또한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6살 소년의 글이다. 알렉스는 국적,외모 등에 따라 타인에게 냉소적이거나 의심하거나 경계하는 것을 배우지 않은 소년이다. 

우리는 알렉스보다 나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 그렇게만 된다면 세상이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보라." 고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게시물을 4백만명이 넘게 보았고 많은 사람들이 감동을 받았다.

 


 

이 글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주)피커스는 이 글에 대한 재배포 권한을 갖습니다.

  • SNS 댓글 쓰기

      더보기
  • 인기급상승MORE